본문바로가기

소식

보도자료

  •  [20231124] 남해 조도·호도 섬 주민 "방문객 급증했지만…주민 체감은 낮아"
  • 조회수 131
  • 남해 조도, 호도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 (1).JPG [1268054 byte] 남해 조도, 호도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 (2).JPG [800374 byte] 남해 조도, 호도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_섬주민들 (5).JPG [1499957 byte]
  • 작성자한국섬진흥원

남해 조도·호도 섬 주민 "방문객 급증했지만주민 체감은 낮아"

작은 여객선 운항에 진땀음식점 없어 지나치는 섬그쳐

한국섬진흥원, '22차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 열고 의견수렴

섬바래길개통으로 남해 조도·호도에 많은 이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지만 섬 주민들의 체감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섬 지역에 음식점업 허가가 난 곳이 한 곳도 없는 데다 산책로 코스가 1-2간 내로 비교적 짧아 잠시 지나치는 섬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내용은 한국섬진흥원(KIDI, 원장 오동호)이 지난 23일 남해 조도 작은섬 다목적회관에서 개최한 22차 찾아가는 섬 현장 포럼’(이하 섬 현장포럼)에서 나왔다.

조도와 호도는 남해 미조면 미조항에서 남쪽으로 1-2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여객선을 타고 10분 정도 소요된다.

이곳에는 현재 100여명의 섬 주민이 거주하고 있으며, 지난 5월 조도 2.3, 호도 2섬바래길이 개통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한국섬진흥원은 남해 조도·호도를 ‘11, 이달의 섬으로 선정하고 섬 현장포럼을 개최했다.

올해 10번째를 맞이한 섬 현장포럼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 실사구시(實事求是) 섬 정책 및 진흥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섬 현장포럼에는 한국섬진흥원과 남해군, 미조면 관계자, 이장 및 어촌계장을 비롯한 조도·호도 섬 주민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섬 현장포럼은 남해군 홍보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조도·호도 사업추진현황 청취, 섬 주민과의 대화, ‘섬바래길걷기 순으로 진행됐다.

포럼을 통해 섬 주민들은 감사함과 함께 아쉬움을 내비쳤다.

배진행 조도 이장은 “‘섬바래길개통과 한국섬진흥원의 이달의 섬선정 등으로 조도와 호도가 가을철 산책하기 좋은 곳으로 떠올랐지만 부족한 점이 너무 많다면서 산책로가 비교적 짧은 데다 구역 규제로 음식업점 허가도 나지 않아 방문객들이 식사할 곳이 없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봉철 호도 섬 주민은 주말 관광객들이 한번에 60-70명씩 오는데 여객선 정원이 30명으로 정해져 있어서 해당 시간대에 몇 번 나눠 운행하고 있다면서 운행하는 선사 관계자도, 섬 주민들도, 방문객들도 모두 불편한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실제 여객선사 등에 따르면 미조면에서 조도·호도를 오가는 일 여객선 운항횟수는 6회다. 하지만 최근 급격히 증가한 방문객들과 섬 주민을 위해 많게는 최대 13회까지 운항한 적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동호 한국섬진흥원장은 포럼을 통해 나온 섬 주민분의 불편함이 당연한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라면서 이분들의 삶과 생활이 존중받을 수 있도록 의견을 적극 수렴해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