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소식

보도자료

  •  [20231026] 통영 사량도 섬주민 "상도·하도 균형발전 이뤄야" 호소
  • 조회수 206
  • 제21차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 (1).JPG [1542551 byte] 제21차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 (3).jpg [3098644 byte] 제21차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 단체기념촬영.JPG [2418723 byte]
  • 작성자한국섬진흥원

통영 사량도 섬주민 "상도·하도 균형발전 이뤄야" 호소

한국섬진흥원, '21차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

 

통영 사량도 섬 주민들이 상도와 하도 섬간의 균형적인 발전이 이뤄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 같은 목소리는 한국섬진흥원(KIDI, 원장 오동호)26일 통영 사량도 면사무소에서 개최한 21차 찾아가는 섬 현장 포럼에서 나왔다.

- 행정구역상 경남 통영시 사량면에 속한 사량도는 크고 작은 두 섬으로 이뤄져 있다. 1.5km 가량의 거리를 두고 상도와 하도가 서로 마주 보고 있으며, 연도교(사량대교, 2015년 개통)를 통해 연결되어 있다.

- 사량도에는 1360(상도 834·하도 526)의 섬 주민이 거주하고 있으며, 관광객 수는 지난해 기준 41만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아홉 번째를 맞이한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 실사구시(實事求是) 섬 정책 및 진흥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동호 원장 주재로 열린 이번 현장포럼에는 남해안글로벌섬연구교육센터와 경남도, 통영시, 사량면 관계자, 이장 및 부녀회장을 비롯한 섬 주민 등 25명이 참석했다.

이날 포럼을 통해 섬 균형발전 등 각종 현안문제가 쏟아져 나왔다.

정성필 사량도 주민은 지난 2015년 지역균형 및 공동 성장 기반으로 상도와 하도가 이어졌지만 하도는 계속해서 소외되고 있다면서 하도의 500여명 섬 주민들은 같은 섬에 있으면서도 혜택을 받고 있는 게 없다고 토로했다.

실제 사량도에는 10개의 공공시설(학교 2개교, 공공기관 5개소, 기타시설 2개소)이 있지만 모두 상도에 위치해 있다.

광장 등 부재로 소통의 공간도 부족하다. 이판돌 사량도 읍포이장은 행사장 협소로 다같이 모여서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없다면서 뉴딜사업 추진으로 그나마 광장으로 사용됐던 공간이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섬 방문객에 대한 문제도 제기됐다. 김희수 새마을부녀회장은 일부 캠핑카족들의 경우, 주민들이 감당할 수 있는 부분을 넘어섰다면서 캠핑카만 따로 모일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해 섬 주민들과 방문객들이 모두 상생하는 길이 마련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사량도는 옥녀봉 등 지난 2002년 한국 100대 명산으로 선정되어 매년 끊임 없이 방문객들이 오고 있다. 사량면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관광객 63만명을 기록했으며, 코로나19 상황으로 202036만명으로 주춤하는 듯 했으나 지난해 40만명대를 회복했다.

하지만 등반객들을 제외한 다른 관광 자원이 없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앞서 한국섬진흥원은 10이달의 섬으로 사량도를 선정했다. ‘섬 속의 지리산이 있는 사량도는 한국의 100명산으로 매년 10옥녀봉 전국등반축제가 열리고 있다. 지난 10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개최됐으며, 올해로 18회째를 맞이했다.

오동호 한국섬진흥원장은 이번 포럼에서 나온 섬 주민 분들의 소중한 의견들이 정책에까지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실사구시형 정책 개발로 섬 주민들의 소득창출, 인프라 개선 등이 이뤄지도록 한국섬진흥원 임직원 모두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