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소식

보도자료

  •  [20230207] '집 떠나 섬살이' 공무원 근무환경 개선된다
  • 조회수 335
  • 한국섬진흥원 전경3.jpg [1539219 byte] KakaoTalk_20230110_102605520.jpg [601487 byte] KakaoTalk_20230207_161716873.jpg [12136529 byte]
  • 작성자한국섬진흥원

'집 떠나 섬살이' 공무원 근무환경 개선된다

한국섬진흥원, ‘섬 지역 공무원 근로여건 실태조사착수

 

육지에서 멀리 떨어진 외딴섬 낙도’(落島). 이곳에서 일하는 공무원들의 근무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다.

한국섬진흥원(KIDI, 원장 오동호)최근 섬 지역 공무원 근로여건 실태조사에 착수했다7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낙도지역 노후관사의 문제점과 실태, 개선방안에 대한 연구로, 오는 3월 중순까지 문헌조사, 섬 지역 근무 공무원 노동자의 개별면접 및 설문조사를 통해 이뤄진다.

결과에 따라 향후 연구과제의 방향성도 잡힐 예정이다. 낙도지역 시··구 읍면 공무원뿐만 아니라 보건지소, 경찰, 소방 등 유관기관 등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통합청사 형태도 예산절감 측면에서 검토해볼 수 있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말 전국시군구공무원노동조합연맹(이하 시군구연맹, 위원장 공주석)이 한국섬진흥원을 방문해 정책 제안한 내용이 반영됐다.

실제 신안, 완도 등 지자체에서 근무하는 공무원 50% 이상이 낙도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관사시설 등이 심각하게 노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동호 한국섬진흥원장은 사랑하는 가족들과 멀리 떨어져 전국 각지의 섬에서 근무하는 많은 공무원 분들의 노고에 언제나 감사드린다면서 이번 조사를 통해 조금이나마 생활환경이 개선되어 섬 주민 분들의 기본권 보장을 위해 봉사하고 함께 살아가는 기반이 마련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